'드루킹 특검' 허익범 특별검사, 올해 천고법치문화상 수상 > 뉴스

본문 바로가기


Your Best Partner

법인소식

뉴스

홈 > 법인소식 > 뉴스

'드루킹 특검' 허익범 특별검사, 올해 천고법치문화상 수상

작성자 hublaw
작성일 21-11-17 17:06 | 185 | 0

본문

16일 재단법인 천고법치문화재단이 올해 천고법치문화상 제13호 수상자로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했던 허익범(62) 전 특별검사를 선정했다. 허 전 특검은 2018년 6월 7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특검으로 임명돼 지난 7월 21일 대법원이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에 대한 징역 2년형을 확정하기까지 약 3년간 특검으로 활동했다.

허 전 특검은 이날 시상식에서 “국가가 검사일을 다시 한번 해보라고 했기에 그저 열심히 증거를 찾고 분석하고 과거를 재구성하고 법정에서 증거가 하는 말을 빼놓지 않고 모두 전달하는 검사로서 배운 일을 했을 따름”이라며 “저는 이제 평범한 변호사로 재출발하며 믿을 수 있는 법조인이 되도록 노력하고 헌신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천고법치문화재단은 제20대 법제처장을 맡은 송종의 이사장이 법치 문화를 알리는 목적으로 2014년에 설립한 공익법인이다. ‘밤나무 검사’로 이름을 알린 송종의 이사장은 수십년 전부터 충남 논산 양촌면 산골에서 밤나무를 재배해 얻은 수익금 중 25억원을 출연해 재단을 세웠다. 송 이사장은 이날 “지금까지 선정된 수상자 모두 우리나라 법치주의를 확립하기 위해 헌신한 분”이라며 “그 어느 때보다도 선거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돼야만 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오늘 수상자는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는 수상자”라고 밝혔다.

시상식은 이날 오후6시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허 전 특검과 함께 이상우 전 한림대 총장도 제12호 수상자로 상을 받았다.
상단으로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420 KT선릉타워 West 18층   전화 : 02-569-4939   팩스번호 : 02-569-4938   사업자번호 : 604-81-42228   대표자 : 이지훈
Copyright ⓒ 2018 Lawfirm HUB .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hublaw.co.kr